* "불뿜는 마음" 으로 "새로운 미래"를 !!!!!

enhasu99.egloos.com

포토로그



노예 12년.....




1840년대 미국에서는 
노예 수입이 금지되자 흑인 납치 사건이 만연하게 된다. 

미국내 자유주(州)의 흑인을 납치해 노예주(州)로 팔아 넘기는 것.
음악가 ‘솔로몬 노섭’, 노예 ‘플랫’!
두 인생을 산 한 남자의 거짓말 같은 실화!

1841년 뉴욕. 아내 그리고 두 명의 아이와 함께 
자유로운 삶을 누리던 음악가 솔로몬 노섭(치웨텔 에지오포)은
어느날 갑자기 납치되어 노예로 팔려간다.

그가 도착한 곳은 노예주 중에서도 악명 높은 루이지애나.
신분을 증명할 방법이 없는 그에게
노예 신분과 ‘플랫’이라는 새 이름이 주어지고, 

12년의 시간 동안 두 명의 주인 윌리엄 포드(베네딕트 컴버배치),
에드윈 엡스(마이클 패스벤더)를 만나게 되는데…

단 한 순간도 희망을 놓지 않았던 12년 간의 기록이 펼쳐진다!




"노예12년" 이라는 영화를 보았다.


미국의 1840년대를 배경으로해서

어느 한 흑인 자유인(솔로몬 노섭)이

 거짓 사기꾼들에 의한 약물로 정신을 잃게 된다음 

납치라는 형식으로 원치않은 갑작스런 변화의 노예생활 12년동안의 실화를 



원작으로 한 책의 내용을 스티븐 맥퀸 감독의 영화(총3편 제작함)로 

브레드 피트 협연- 그당시 상황을 최대한 

리얼하게 그려낸 영화이었다.



나는 영화를 보면서 최대한 

나의 주관적인 틀을 벗어나서 주인과 노예의 관점도 벗어나고 

선과 악의 기준점도 벗어나서 철저히 객관적인 눈으로 보기로 작정하고 보았다.



물론 나라는 윤곽, 틀이 없을수는 없었겠지만 

그래도 최대한 무의 상태로,

감정 이입을 절대로 하지 않고 보았다.​



그당시 미국의 배경은 부의 축적 수단의 하나로서 목화가 인기였고 돈벌이였기에​ 

지역의 위도상 남부측은 기후가 온난하여 목화재배가 성행하였으나 이를 수거하고 

공장에서 상품화 하는데 있어서 인력부족이 문제였기에 이를​ 해결하기 위한 수단으로



아프리카의 밀림에서 자연과 함께 낙원적인 생활을 하는 흑인사람들을 납치하여서 

목화 농장주들에게 노예로 팔아 넘기는 인신매매 범죄자들이 등장하게 된 배경이 되었다.



영화의 주인공은 북부지역 사람이었는데 남부쪽에 팔려왔던 이유는

흑인노예들로 인하여 남부지역의 사회적인 이슈와 문제 제기가 종종 거론이되자

흑인노예 수입을 금지하는 정책을 하기 시작하였다.



그러자 부족한 인력의 공백을 메꾸기 위하여 

북부지역에서 평화롭게 자유인으로서

자유증명인을 갖고 사는 주인공에게도 

그 유혹의 손길(아주 큰 이익을 준다는 거짓 사기)이 

뻗쳐진것이었다.



주인공은 납치후 

두번의 농장주인이 바뀌면서 처절한 노예의 극단적인 삶 

죽음이 눈앞에서 보이는 삶을 살아가면서 

결국은 자유인으로서 다시 해방이 되지만

너무나도 자유가 그리운 삶이 얼마나 괴로웠었는가를 깨달았을뿐만 아니라



그에게 도움을 주는 사람들에게로부터 기적적으로 해방이 된 후에 

그러한 억울한 이들을 위하여 여러운동을 전개하였었고

전국적인 흑인노예 폐지운동으로 링컨 대통령도 이에 참여하고 

마침내 남북전쟁으로 이어지기까지 하게된 배경이 되었던 것 같다. ​



핵심을 볼적에....



물질적인 충족을 위하여 사람을 노예로 부리는 

가해자인 농장주에게나 피해자들인 흑인사람들에게나 피차에 

인간적으로 피폐한 심정들을 맛보았다는 것이다.







- 미국 내전(영어: American Civil War)은 미국에서 일어난 내전으로, 

한국어,중국어,일본어권에서는 흔히 미국 남북 전쟁(美國南北戰爭)이라고 부른다.

1861년 4월, 노예제를 지지하던 남부주들이 모여 남부연합을 형성하며 



미합중국으로부터의 분리를 선언한 뒤, 아메리카 남부 연합군(이하 '남군')이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찰스턴 항의 섬터 요새를 포격하는 것으로 시작되어

1865년까지 4년 동안 벌어진 전쟁이다. 



전쟁 결과 남군이 패했고,

미국 전역에서 노예제가 폐지되는 중요한 계기가 되었다.



-미국내전 설명 /출처 : 위키백과​-





이영화를 보면서 다른 한편으로는 지금의 세상 

우리는 어떤 시각적인 삶을 살고 있는가를 곰곰히 생각해보기도 하였다.



우리네 삶은 인간이라는 육체를 가지고 살아가다보니 

모든 초점은 

인간이라는 육체를 기준으로 한 삶일수 밖에 없다고 생각이 되어진다.



이 범위를 넘어선것은 초월이라는 단어가 등장하게 되는데,,,

사람들은 초월의 단계를 도전하기도 하지만 대체적으로는 승인하지를 않는다.



이말은 현실계를 넘어서는 것에 대하여는 인정하고 싶지 않다는 말과 비슷하다.

사실 우리네 삶은 먹고 사는 문제만 해도 급급하고 바쁘기 쉽상이다.



그런데 무슨 초월이니 다차원이니 하면서 연구하고 거기에 몰입하고자 하는것은 

미친사람들이거나 현실하고는 동떨어진 사람들 이야기라고 치부하기가 쉽겠다.



우리네 사회는 현실적인 문제로도 산더미 같고 헤아릴 수 없이 많은 난제들로 북적하다.



도대체 이 노예같은 삶,그것은 경제적인 노예요, 시간에 쫓기듯 하는 삶도 노예요,

학업에 쫓기듯 하는 삶도 노예 같은 삶이라고 느낄때가 있었는가?

각종 이데올로기 사상들과 종교적인 굴레의 노예에서,삶의 노예라기 보다는 



전체적인 그림을 살펴 볼때는 하나의 퍼즐 조각을 맞추는것과도 같을것이다.

완성을 위하여는 

이러한 노예적인 자극적인 삶도 필요할 것이라고,,,온전히 깨달아져 갈때까지는,,,,



왜냐하면 이러한 자극성이 없다면 

깨달을수도 없었을것이고 발전도 성숙도 없을것이기에​



700우주가 있다고 가정되고 하는데 있어서,,,​



지구를 포함한 이우주는 

"목적과 성장"이라는 

끝없는 뫼비우스의 띠같은 성격을 띠고 있기에....



인간 영혼의 완성을 향한 모질고도 험난한 채찍질이 

개인과 사회에 그렇게 역사적으로도 흐를 수 있기에

그냥 거부하지 말고 겸허히 받아들이고 수용하며 감사할때

기적의 꽃들은 연속적으로 피어나게 될것이다.



고통이 없으면 성장도 없다.....​



영화속의 주인공과 같이 육체적인 노동에 국한 된 삶의 노예가 아니라

우리네는 지금 보이지 않는 세계와의 전쟁을 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투쟁이라는 단어가 등장 하지만 사실은 전쟁을 할 필요는 없을것이다.



전쟁이란 상대가 있기에 하는것인데 

상대라는것은 이분법에 속한다...



일분법은 하나로 통일이 되기에 전쟁을 할 필요가 없다.

상대가 없다 라는 것은 내가 만들지 않으면 되는것이다.



내가 상대에게 초점을 맞추었기에 겨루어진다.

겨룰 필요가 없는것은 상대를 만들지 않으면 되는것이다.



그 상대는 어디에 있는가 바로 자기자신에게 있다.

그 상대는 원래가 없다. 내가 만들은 것이다.





보이지 않는 굴레에 씌운 노예적인 삶에서 해방되어질때는 

언제이겠는가?



​가끔 한번씩은 돌아봐야 할 것 같으다.



내가 없을때 상대도 없다.(하나로 통일된 일분법) - 절대계

​내가 나타났을때 ,있을때 상대는 모두가 될 수 있다.​(이분법) - 상대계



상대계에 나는 영혼의 완성이라는 목적성을 가지고 나타났기에....



상대는 나의 거울이라고 한다.

그 거울을 통하여 나를 더 확실히 알게된다.

고맙고 감사할뿐이다.​



이것이 이분법과 일분법의 차이일것이다.​



자기자신의 해방은 

자신이 없고 전체와 하나가 되면 적은 없어지며

상대와 나도 없다.

​그냥 하나이다.​



일분법과 이분법을 오가면서 

자신의 삶이 평상으로 돌아와서 즐기는 창조놀이의 삶을 살수도 있고



본래의 영원한 하나로서의 

나가 없는 무궁한 나로서의 생명도 있는것이겠다.


2014년 3월 24일 아침에....


덧글

댓글 입력 영역